(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국민안전처는 19일부터 한 달간 국내 30층 이상 고층 건축물 3천여 개에 대한 긴급 안전점검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날 인천 송도에 있는 아트윈 푸르지오 아파트를 시작으로, 21일 서울 강남의 트레이드 타워, 23일 충남 천안의 펜타포트 등 내달 20일까지 안전점검이 계속된다.

이번 점검에는 안전처 등 소방안전분야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참여한다. 소방시설, 재난관리, 건축(외장재), 가스·전기 설비가 중점 점검 대상이다.

2016년 말을 기준으로 국내 30층 이상 고층 건축물은 3천266개다. 이 중 50층 이상인 초고층 건물은 107개에 달한다.

1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 있는 24층짜리 공공 임대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로 최소 58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리모델링 당시 외벽에 부착된 플라스틱 내부 외장재가 참사의 원인으로 지목되며 안전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eddi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