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해군 "사고 원인 철저히 조사"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지난 17일 새벽 일본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선박 충돌 사고로 숨진 미국 해군 이지스 구축함 '피츠제럴드' 승조원 7명의 신원이 확인됐다.

AP·AFP통신 등에 따르면 19일 미 해군은 필리핀 컨테이너 선박과 충돌해 침수된 이지스함에서 행방불명된 선원 7명이 모두 사망했다고 처음으로 확인했다.

사고가 난 이지스함의 파손된 구역을 수색하던 해군 잠수사들은 선박 침실에서 19∼37세에 이르는 실종 선원들의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 발견 후 해군은 사망자 수색 작업을 철수했다.

사망한 선원은 다코타 카일 릭스비(19), 신고 알렉산더 더글러스(25), 응옥트 트렁 후인(25), 노이 허낸데즈(26), 칼로스빅터 갠존 시바얀(23), 하비어 알렉 마틴(24), 게리 리오 렘 주니어(37) 등 7명이다.

희생자들은 심각한 선박 충돌로 충격을 받았거나 익사해 숨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해군 대변인 폴 뉴얼 중위는 전했다.

브라이스 벤슨 함장을 포함해 다친 이지스함 선원들은 요코스카(橫須賀) 기지 해군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숀 스태클리 해군 장관 대행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우리는 동료 선원의 비극적인 죽음으로 깊은 슬픔에 잠겼다"며 사고 원인을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오전 1시 30분께 일본 시즈오카(靜岡) 현 이즈(伊豆)반도의 이로자키(石廊崎) 남동쪽 약 20㎞ 앞바다에서 필리핀 선적 컨테이너선과 미 해군 이지스함이 충돌했다.

사고로 이지스함은 선체 중앙 오른쪽 부분이 크게 파손되고, 컨테이너선은 갑판 부분에 가벼운 손상을 입었다.

ric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