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평창=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2018평창동계올림픽 시설공사 입찰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조만간 조직위원회 국장급 간부였던 A 씨 등 피혐의자를 소환 조사한다.

강원 춘천경찰서는 입찰방해 등 혐의로 A 씨와 그에게서 정보를 받은 것으로 의심받는 B 업체 관계자 등 3명에 대해 구체적인 혐의가 확인되는 대로 소환 조사한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은 최근 이들 3명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했다.

지난달 25일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PC, 휴대전화, 서류 등 압수물은 증거분석을 마쳤다.

현재까지 조직위와 B 업체 관계자 10여 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으며 평가위원을 추천한 17개 기관 조사도 하고 있다.

조사 과정에서 A 국장 등의 혐의를 입증할만한 자료를 입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최선을 다해 사건의 전모를 명백히 밝히고, 신속히 수사를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conany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