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15%, SK하이닉스 3.80% 올라…대체에너지 관련주 급등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코스피가 미국 증시 혼조에도 정보기술(IT) 업종 시가총액 상위주의 강세와 외국인의 '사자'에 상승세를 이어갔다.

19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9.07포인트(0.38%) 오른 2,370.90으로 장을 마쳤다. 코스닥은 6거래일 만에 연중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2.19포인트(0.09%) 오른 2,364.02로 출발했으나 개장 직후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가 몰리면서 한때 2,350선까지 물러서기도 했다.

장중 외국인과 기관이 매도에서 매수로 전환하면서 2,360선을 되찾았고 장 한때 2,377.20까지 올라 2,380선을 노리기도 했으나 대체로 2,370선을 중심으로 등락했다.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1천278억원어치를 사들이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기관은 장중 다시 매도세로 돌아서 537억원어치를 내다 팔았고 개인도 1천32억원의 순매도를 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외국인의 매수가 전기전자업종으로 집중됐고 기관도 이 업종을 차별적으로 순매수하면서 대형 IT주는 물론 IT부품주들도 실적 기대감 유입되며 전반적인 강세를 기록했다"며 "2분기 실적모멘텀이 강한 IT 업종으로의 쏠림현상이 심화하면서 삼성전자의 역사적 고점 돌파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고 분석했다.

시가총액 상위 대형주 중에는 '대장주' 삼성전자[005930]가 2.15% 오른 232만8천원으로 장을 마감해 종가 기준 6거래일만에 230만원대를 회복했다.

SK하이닉스[000660]는 실적 추가 개선 기대감에 3.80% 오른 6만2천800원으로 장을 마쳤다. 장중 한때 6만3천200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현대차[005380]도 1.21% 상승해 시가총액 상위 1∼3위 종목이 모두 강세를 나타냈다.

NAVER[035420](-1.57%), POSCO[005490](-1.09%), 신한지주[055550](-0.79%), 현대모비스[012330](-0.76%) 등은 약세였다.

이날 증시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탈핵 시대' 선포에 따라 대체에너지 관련주가 강세를 보였다.

웅진에너지[103130]가 12.70% 상승한 것을 비롯해 씨에스윈드[112610](5.37%), 신성이엔지[011930](3.35%), OCI[010060](2.21%) 등이 오름세를 탔다.

반면 원자로설비·터빈발전기를 납품하는 두산중공업[034020](-11.00%)과 한전기술[052690](-10.90%), 우리기술[032820](-6.16%), 한전KPS[051600](-5.67%), 한국전력[015760](-3.11%) 등 원자력발전 관련주는 내렸다.

이날 정부가 분양권 전매 제한 등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지만 건설주는 큰 동요없이 종목별로 등락이 엇갈렸다.

현대건설과 GS건설이 각각 0.22%, 0.17% 하락했지만 태영건설(3.90%), 현대건설우(1.22%), 신한(1.10%) 등은 오히려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2.27%), 섬유의복(2.04%), 통신업(1.20%), 제조업(0.89%) 등이 강세를 보였고 전기가스업(-2.40%), 철강금속(-1.27%), 화학(-0.81%), 유통업(-0.77%) 등은 약세였다.

이경민 연구원은 "지난주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물가 전망치 하향조정에 중국 경기둔화 우려감이 더해져 철강, 화학, 기계 등 경기민감주의 하락 압력이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코스피 전체 거래량은 2억8천830만주, 거래대금은 5조3천502억원이었다.

프로그램 매매에서 차익거래는 매도 우위, 비차익거래는 매수 우위를 보였고 전체적으로는 567억원의 매도가 이뤄졌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74포인트(0.71%) 상승한 675.44에 마감했다.

장 한때 675.71까지 올라 장중 고가와 종가 연중 최고치를 모두 경신했다. 종전 종가 연중 최고치는 지난 9일의 674.15다.

지수는 이날 2.02포인트(0.30%) 오른 672.72로 시작해 장중 670선 중반에서 오름세를 유지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369억원을 사들였고 기관과 개인은 각각 87억원, 98억원어치를 팔았다.

개발 중인 항암제의 가치가 1조원에 달한다는 분석에 연일 급등 중인 신라젠[215600]이 이날도 13.92%로 크게 올랐고 바이로메드[084990](7.84%), 셀트리온[068270](4.03%), SK머티리얼즈[036490](3.54%) 등 시가총액 상위주의 강세가 눈에 띄었다.

코미팜(-1.61%) 로엔[016170](-1.29%), 메디톡스[086900](-1.95%) 등은 약세를 나타냈다.

코넥스 시장에서는 이날 108개 종목이 거래됐고 거래대금은 11억원 수준이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미국의 경제지표 부진 영향으로 1.4원 하락한 1,132.7원으로 장을 마쳤다.

chomj@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