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사 1천462일 만에 총리 참석 속 영결·추도식 엄수 안산·진도·인천 등지서 다양한 추모행사 열려

(전국종합=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은 16일 경기 안산과 전남 진도, 인천 등 전국 곳곳에서 다양한 추모행사가 열려 4년 전 그 날, 허망하고도 안타깝게 가족 곁을 떠난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했다.

여전히 '2014년 4월 16일'을 살아내고 있는 세월호 가족들은 참사 발생 1천462일 만에 엄수된 영결·추도식을 비롯해 전남 진도와 인천 등지에서 열린 추모행사에서 아직 마르지 않은 눈물 쏟았다.

이날 오후 3시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 내 합동분향소 앞에서는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이 열렸다.

영결·추도식에는 유가족을 비롯해 이낙연 국무총리 등 중앙정부·지방자치단체 인사들과 전국 각지에서 온 시민 등 7천여 명(경찰추산)이 참석했다.

희생자 304명을 기리는 묵념으로 시작된 추모행사는 세월호 참사 경위 보고,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 이낙연 총리 조사 낭독, 전명선 4·16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추도사 낭독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국민 메시지를 통해 "유가족과 국민 앞에서 세월호의 완전한 진실 규명을 다짐한다"라며 "선체조사위와 세월호 특조위를 통해 진실을 끝까지 규명하고, 세월호를 바로 세우는 대로 아직 하지 못한 구역의 수색을 재개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전명선 4·16 세월호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추도사에서 "온 국민을 충격에 빠뜨린 세월호 침몰과 구조 단계에 대한 원인과 책임은 다시 규명돼야 한다"라며 "오늘 합동 영결·추도식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라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합동분향소에서 행사 본 무대로 옮겨진 단원고 학생과 교사 258명의 영정과 위패를 보며 헌화ㆍ 분향하며 눈물 흘리기도 했다.

세월호 참사 발생지이자 희생자 수색·수습 거점이었던 전남 진도에서도 추모행사가 잇따랐다.

팽목항에서는 오후 4시 16분에 맞춰 추모행사가 열려 참석자들이 희생자의 넋을 기리고, 재난 없는 사회를 만들어가자고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앞서 진도체육관에서는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다시 찾아온 네 번째 봄'을 주제로 추모식이 엄수됐다.

사회 모든 분야의 안전을 기원하는 캠페인, 진도씻김굿 등 식전행사, 추모 영상 상영, 공식행사 순으로 진행된 행사에는 세월호 일반인 미수습자 권재근(당시 52세) 씨 형이자 혁규(당시 9세) 군의 큰아버지인 권오복(64)씨도 함께 했다.

인천시 부평구 인천가족공원에서는 2014년 영결식을 하지 못한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11명에 대한 영결식이 엄수됐다.

전태호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대책위원장은 추모사에서 "그날 바다는 저희에게 사랑한다는 말 한마디도 전하지 못하고 사랑하는 가족을 빼앗아가 버렸다"며 "잠드는 순간순간마다 꿈속에서라도 만날 수 있게 해 달라고 기원한다"고 고개를 떨궜다.

경기 의정부 행복로에서는 의정부여자중학교 학생들이 마련한 4·16 세월호 추모 행사가 열렸다.

학생과 교사 100여 명은 직접 만든 피켓과 풍선을 들고 교문에서 행복로까지 행진하고,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송했다.

이밖에 전국 다른 지역에서도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희생자 추모 및 참사의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행사가 온종일 이어졌다.

(강영훈 류수현 손형주 이승민 이해용 정회성 최은지 최재훈 허광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