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영 김 확실시…뉴저지 앤디 김 막판 기적적 반전

동부-서부, 민주-공화 동시 연방하원의원 배출 상징성 커

한인회 "들러리만 서다가 엄청난 결실"…"막판까지 긴장해야"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11·6 미국 중간선거 직후 미국 동서부에서 잇달아 낭보가 들려오면서 재미 한인사회가 들끓고 있다.

지난 1998년 김창준(제이 김) 전 연방하원의원 퇴임 이후 20년 만에 연방하원에 한인 후보가, 그것도 두명 동시에 입성할 것이 유력해지면서 그토록 염원하던 미 주류사회의 한인 정치력 신장에 결정적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이다.

특히 지리적으로는 미국의 동부와 서부, 정치적으로는 민주당과 공화당에서 동시에 한인 연방 하원의원이 탄생한다는 상징성이 커보인다.

캘리포니아 39선거구 연방하원의원 선거에 출마한 영 김(56·공화·한국명 김영옥) 후보는 7일 자정 현재 51.3%의 득표율을 기록, 민주당 길 시스네로스 후보(48.7%) 후보에게 2.6% 포인트 차이로 앞서 있다.

영 김 후보는 아직 승리 선언을 하지 않았지만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당선이 확실시되고 있다.

더 결정적인 것은 뉴저지 3선거구에 출마한 한인 앤디 김(36·민주) 후보다.

앤디 김 후보는 투표일 심야까지 0.9%포인트 차이로 공화당 현역 톰 맥아더 후보에게 뒤지다가 개표 막바지 역전에 성공했다.

미 동부시간 7일 오후 11시 현재 앤디 김 후보가 49.8%의 득표율을 기록해 맥아더 후보(48.9%) 후보에게 0.9%포인트 차이로 앞서 있다.

앤디 김 후보 측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승기를 잡았다고 확신하고 있다. [https://youtu.be/Px3askuA1g0]

미국 주류사회, 특히 연방의회 진출은 한인사회의 해묵은 숙원이었다.

20년 전 신천지를 개척한 김창준 전 의원은 다이아몬드바 시장을 거쳐 연방하원에 입성하면서 한인 커뮤니티는 물론 본국인 한국으로부터도 전폭적인 지지를 받았다. 김 전 의원은 대전중, 보성고, 중앙대를 다니다 도미해 서던캘리포니아대학을 나온 사실상의 한인 1세대 이민자 출신 정치인이다. 그러나 김 전 의원은 막판 불법 정치자금 문제로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반면 이번에 동서부에서 당선이 확실시되는 영 김과 앤디 김은 한인 1.5세로 미국사회에서 학창생활을 경험한 동시에 주류 사회의 일원으로서 연방 의회에 도전장을 내밀었다는 점에서 원로인 김창준 전 의원과는 차이점이 있다.

사업가 출신으로 친한파 에드 로이스 연방하원의원의 보좌관을 21년간이나 지낸 영 김 후보는 일렉션 나이트 행사에서 "한인 커뮤니티의 성원 없이 이 자리에 있을 수 없다"면서도 "나는 한인 사회만을 위해 당선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오바마 행정부에서 이라크 및 중동문제 담당 보좌관으로 미 국가안보의 일익을 담당했던 앤디 김 후보는 개표 전에는 한인 사회의 큰 기대를 받지 못했지만, 막판 뒷심을 발휘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LA한인회 관계자는 영 김과 앤디 김 개표 결과를 접한 뒤 "이번 선거는 동서부에서 한인 커뮤니티에 큰 족적을 남긴 것임에 틀림 없다"면서 "그동안, 그리고 십수년 동안 한인 사회가 연방 선거에서는 들러리만 서왔는데 이번에 엄청난 결실을 보게 됐다"고 기뻐했다.

영 김 후보의 일렉션 나이트 워칭 셀레브레이션 행사가 열린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 로런하이츠 STC센터에 온 한인단체의 한 관계자는 "에드 로이스 연방의원이 직접 와서 한인 커뮤니티를 챙기는 것을 봤고, 그 영향으로 한인 영 김 후보가 당선이 확실시되고 있다. 한인들이 풀러턴을 포함해 이곳에서 꾸준히 정치력을 닦아놓은 덕분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한인 단체 관계자는 "언빌리버블(믿을 수 없다)"을 연발하기도 했다. 그만큼 한인 커뮤니티 정치력 신장이 요원했던 과제이기 때문이다. [https://youtu.be/adBIYZIZMpg]

한편, 6일 중간선거 종료 이후 만 24시간이 지났는데로 상당수 선거구에서 당선 확정이 이뤄지지 않은 것에 대한 의구심도 일고 있다.

이에 대해 젊은 유권자 모임인 한미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이는 미국 사회에서 독특한 메일링(우편) 투표의 영향이 있기 때문"이라면서 "우편 투표는 지역에 따라 이번 주말에도 집계가 이뤄지지 않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캘리포니아 39선거구의 영 김 후보는 CNN·AP 기준으로 100% 추정치 개표가 완료됐을 때 득표 수가 7만6천여표였는데 현재는 7만8천표로 2천표 가까이 늘어났다.

이는 개표 추정치 완료 이후에도 우편 투표를 통해 득표 수가 더해졌기 때문이다. 상대 후보도 비슷하게 늘어나 득표율에는 큰 차이가 없다.

여기다 임시표로 추정되는 시스템상 오류, 행정착오상 득표 여부로 최종 표수에 플러스 마이너스가 가해질 수 있다.

영 김 캠프의 한 관계자는 "미국 연방선거에서는 투표일 후 나흘까지도 당락이 결정되지 않은 경우가 있다"면서 "섣불리 승패를 확정하기 어려운 환경이 있다"고 말했다.

oakchu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