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두나 영상으로 인사 "첫 사극 도전한 새로운 모습 기대해주세요"

(싱가포르=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아주 재밌는 작품입니다. 즐겨주세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에서 주인공 왕세자 이창으로 분한 배우 주지훈이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주지훈은 8일(현지시각)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 왓츠 넥스트: 아시아'(Netflix See What's Next: Asia) 행사 중 '킹덤'을 소개하는 자리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주지훈은 "세자 이창은 초반에는 어떤 큰 대의나 원대한 꿈을 위해 모험을 한 게 아니다"라며 "민초의 아픔을 실제로 본 적 없어 자기 안전과 안위만 생각하는데 모험 안에서 실제 사람들의 굶주림을 느끼면서 성장하게 된다"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그는 이어 "좋은 리더로서, 한 나라를 이끄는 좋은 군주로 가기 위한 성장 모험극이라고 할 수 있다"며 "물론 저도 이 유약한 캐릭터가 어떻게 좋은 리더가 될지 아직은 모르겠다"고 웃었다.

주지훈이 맡은 이창과 대척점에 설 조학주 역은 류승룡 몫이 됐다.

류승룡은 "권력에 대한 굶주림을 가진 인물"이라며 "왕보다 더한 권력을 갖고 그 권력을 더 쟁취하기 위해 왕세자와 딸까지도 이용하는 인물"이라고 자신의 캐릭터를 소개했다.

한편, 여주인공인 의녀 서비를 연기한 배두나는 일정 문제로 영상을 통해 대신 인사했다.

그는 영상에서 "역병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캐릭터인데 드라마의 아주 중요한 키(key)를 쥔 인물"이라며 "(데뷔 후)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한 저의 새로운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킹덤'의 예고편(https://www.youtube.com/watch?v=JeCm_7YlqMc)도 공개됐다.

예고편 시청 후 주지훈은 세계 시청자들을 향해 "새로운 문화를 접하시게 될 것"이라며 "아시아의 문화가 함축적으로 담겨있다"고 말했다.

'킹덤'은 tvN 인기 드라마 '시그널'을 낳은 김은희 작가의 신작으로 영화 '터널'의 김성훈 감독이 연출하고 배두나, 주지훈, 류승룡, 허준호 등이 출연해 일찍부터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 작품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 이창이 조선의 끝에 당도, 굶주림 끝에 괴물이 돼버린 사람들의 비밀을 파헤치는 과정을 그린다.

내년 1월 2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

lis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