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타석 이후 100타석 더 뛸 때마다 보너스 62만5천 달러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강정호(31)가 자신을 기다려 준 미국프로야구(MLB) 피츠버그 파이리츠에서 최대 550만 달러(약 61억 4천만원)를 받고 1년 더 뛴다.

피츠버그는 9일(한국시간) "강정호와 1년 계약을 했다"고 발표했다.

구단은 계약 조건을 밝히지 않았지만, AP통신은 "보장 금액 300만 달러(33억5천만원), 보너스 250만 달러(약 27억9천만원)에 계약했다"고 전했다.

550만 달러는 의미가 있는 숫자다.

강정호는 2015년 메이저리그로 진출하며 피츠버그와 4+1년 계약을 했다.

강정호와 1년 계약을 연장하면 연봉 550만 달러를 지급해야 했던 피츠버그는 바이아웃 금액 25만 달러를 지급하고, 강정호와의 계약 연장을 포기했다.

대신 성적에 따른 보너스를 제시하며 '최대 550만 달러'를 맞췄다.

AP통신은 "강정호가 200타석에 들어서면 62만5천 달러를 보너스로 받는다. 300, 400, 500타석에 들어설 때마다 62만5천 달러를 추가로 지급한다"고 세부 계약 내용도 공개했다.

MLB닷컴은 강정호의 1년 계약 소식을 전하며 "강정호는 일주일 동안만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유지했다"고 표현했다. 강정호와 피츠버그가 순조롭게 합의점을 찾았다는 뉘앙스다.

앞서 현지 언론도 "피츠버그는 강정호와 구단 옵션으로 계약하지 않고, 바이아웃을 지불한 뒤 협상을 이어갈 가능성이 가장 크다"며 "아마도 피츠버그는 보장 금액을 낮추고, 성적에 따른 보너스를 지급하는 방식을 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예상대로 피츠버그는 보장 금액을 300만 달러로 낮추는 대신, 최대 금액을 550만 달러에 맞추는 '보너스 지급 방식'을 택했다. 강정호도 이를 받아들였다.

닐 헌팅턴 피츠버그 단장은 MLB닷컴과 인터뷰에서 "강정호가 2019년에 우리 팀 라인업에 긍정적인 효과를 줄 것이라고 믿는다. 프로 구단에는 포지션 경쟁과 대체 자원 등이 필요하다. 강정호와의 계약이 우리 팀에 이 두 가지를 모두 충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MLB닷컴은 "피츠버그는 우타자 강정호를 좌타자 콜린 모런과 3루수 플래툰으로 기용할 수 있다. 만약 강정호가 건강을 유지하고 과거 기량을 되찾으면 더 큰 역할을 할 수도 있다"고 피츠버그의 강정호 활용법을 예상했다.

피츠버그는 2015년과 2016년 강정호의 기량을 직접 확인했다.

강정호는 2015년과 2016년 메이저리그에서 229경기를 뛰며 타율 0.273, 출루율 0.355, 장타율 0.483, 36홈런, 120타점을 올렸다.

하지만 강정호는 2016년 말 한국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 적발됐고, 과거 음주 운전 경력까지 드러났다. 이후 미국 취업비자를 받지 못해 2017시즌을 통째로 쉬었다.

2018년 극적으로 취업비자를 받은 강정호는 빅리그 재입성을 준비하던 중 8월 4일 왼쪽 손목의 괴사한 연골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다.

피츠버그는 강정호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않았고, 시즌 막판 강정호를 빅리그로 불러올렸다. 강정호는 3경기에서 6타수 2안타를 쳤다.

시즌 종료 뒤 피츠버그는 새로운 계약을 추진했다. 강정호는 익숙한 피츠버그에서 다시 기회를 잡았다.

jiks7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