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9일 오전 통화를 하고 미국 중간선거 이후에도 공고한 미·일 동맹을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두 사람은 이날 통화에서 북한의 비핵화 문제와 통상문제 등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정상은 북한의 비핵화 문제에 대해서는 긴밀하게 연대해 대응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통상문제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중간선거를 마친 뒤 한 기자회견에서 일본이 대미 자동차 수출로 많은 이익을 본다는 점을 거론하며 "미국을 공정하게 대하지 않는다"고 불만을 표시한 바 있어서 두 정상 간의 협의 내용이 주목된다.

choina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