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리, 공로명·이원덕·양기호 등 민간 전문가들과 오찬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대한 일본 기업의 배상을 명령한 대법원의 판결과 관련해 정부는 후속대책 마련을 위한 민간 의견 수렴에 착수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3일 공로명 동아시아재단 이사장 등 한일관계 전문가 10여명을 삼청동 총리공관으로 초청해 비공개 오찬을 함께 하며 징용배상 판결 등에 대해 의견을 청취했다.

정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징용 판결을 비롯해 한일문제에 대해 전문가, 원로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지혜와 해법을 찾고자 마련한 자리"라고 설명했다.

오찬에는 양기호 성공회대 일본학과 교수, 이원덕 국민대 일본학과 교수, 심규선 전 동아일보 편집국장, 공로명 이사장을 포함한 전직 외교관 등 민간인 10여명과 외교부·법무부·행정안전부 차관이 참석했다.

민간 참석자들 사이에서는 다양한 의견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중에는 한국 정부가 일본에 새로운 배상을 요구하는 방식보다는 피해자 배상을 위한 기금을 마련하고, 이에 일본기업이 참여하는 방식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견해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총리는 지난달 30일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 기업의 배상을 명령한 대법원 판결이 나오자 "국무총리가 관계부처 및 민간 전문가 등과 함께 제반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하며 정부의 대응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에 국무조정실은 외교부, 법무부, 행정안전부 등과 함께 민·관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며 민·관협의체 구성방안 등을 검토 중이다.

국무조정실은 한일 외교관계를 비롯해 국제법적인 문제, 피해자에 대한 실질적 구제방안 등을 두루 고려해야 하는 만큼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noano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