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권진영 경고누적 퇴장 '자충수'

(부산=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프로축구 FC서울이 부산 아이파크와의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승리를 거두며 K리그1(1부 리그) 잔류를 향한 희망가를 불렀다.

서울은 6일 부산구덕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2018 승강 플레이오프(PO) 1차전에서 조영욱과 고요한, 정현철의 연속 득점에 힘입어 3-1 승리를 거뒀다.

부산 호물로에 선제골을 허용하고 끌려다가 부산의 퇴장 악재를 발판 삼아 후반전에 3골을 몰아넣고 거둔 역전승이었다.

1·2차전 결과를 합산해 K리그1과 K리그2 갈림길로 나뉘는 승강 PO에서 서울은 1차전 승리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특히 합산 득실이 같으면 원정 다득점 원칙이 적용되기 때문에 원정 3골을 바탕으로 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보다 편안하게 2차전에 임할 수 있게 됐다.

서울은 이날 외국인 선수들 모두 빼고 젊은 국내 선수를 위주로 선발명단을 짰다. 최근 A대표팀에 처음 발탁된 조영욱이 윤주태와 함께 투톱으로 나섰다.

부산에선 이번 시즌 K리그2 공격포인트 1위인 호물로와 국가대표 김문환 등 정예 멤버들이 서울을 상대했다.

연이은 충격패로 침체된 서울과 플레이오프 승리로 기세가 오른 부산의 분위기 차이는 초반부터 나타났다.

부산은 컨디션이 좋은 호물로를 중심으로 여러 차례 서울의 골문을 위협했다.

서울은 조영욱이 전반 15분 골대 정면에서 위력적인 터닝 슈팅을 선보이긴 했지만 전반적으로 답답한 흐름을 이어갔다.

부산의 거듭된 노크에 서울의 골문은 결국 열렸다.

전반 22분 호물로가 페널티 지역 바깥쪽에서 서울 수비의 허를 찌른 강력한 왼발 중거리포를 터뜨렸다.

호물로의 슈팅에 속수무책 당했던 서울은 실점 이후에도 쉽게 분위기를 가져오지 못했다.

그러나 전반 42분 부산 중앙 수비수 권진영이 윤주태에 깊은 태클을 시도하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며 경기는 중대한 분기점을 맞았다.

이후 서울 윤종규가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하는 등 서울의 공격이 조금씩 살아나는 모습을 보였다.

최용수 감독은 후반 9분 윤주태 대신 박주영을 투입해 승부수를 띄웠다.

수적 우세를 확보한 서울의 공격은 후반 들어 눈에 띄게 살아났다.

후반 시작과 함께 연이어 슈팅을 날리던 조영욱은 후반 13분 하대성이 길게 올려준 완벽한 크로스를 골대 왼쪽에서 쇄도하며 골대 안으로 밀어 넣었다.

단숨에 분위기를 바꾼 서울은 공세를 강화했다.

결승 골이 된 역전 골은 서울의 주장 고요한이 완성했다.

후반 33분 김동우가 오른쪽에서 올려준 정확한 슈팅을 고요한이 몸을 날리며 헤딩 슈팅으로 연결해 부산의 골망을 흔들었다.

서울은 후반 43분 정현철이 코너킥 상황에서 헤딩 쐐기골을 뽑아내며 기분 좋은 완승을 거뒀다.

mihy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