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독자팀 = 서울시교육청은 12일부터 집회에 교사를 강제로 동원하고, 국회의원에게 '쪼개기 후원'을 하려고 했다는 의혹을 받는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에 대해 실태조사를 벌인다.

18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조사에서 교육청은 한유총이 '유치원 3법'을 저지하려고 서울 광화문에서 개최한 집회에 유치원 교사들을 강제로 동원했다거나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정치자금법상 한도 이내로 여러 번에 걸쳐 돈을 나눠 지급하는 이른바 '쪼개기 후원'을 하려고 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 살핀다.

교육청은 또 한유총이 전국 유치원 관계자 3천명이 있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채팅방에서 '처음학교로'(온라인 유치원입학관리시스템)에 집단으로 불참하라고 유도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교육청 관계자와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이번 조사에서 법 위반 사실이 확인되면 교육청 허가를 받아 설립된 사단법인인 한유총의 법인 설립허가 취소까지 검토할 계획이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은 지난 6일 한유총의 불법행위 의혹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조사결과에 따라 단호한 조처를 내리겠다"고 말했다.

jebo@yna.co.kr

기사 제보나 문의는 카카오톡 okje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