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과 근무 수당은 10% 인상…'저출산 극복' 정책 시행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 산하 경기관광공사가 출산율을 높여 인구절벽을 극복하고자 올해부터 세 자녀 이상 직원의 하루 근무시간을 1시간 줄여 주는 등 파격적인 복지제도를 시행하기로 해 눈길을 끌고 있다.

13일 경기관광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초등학교 졸업 이전 자녀가 3명 이상인 직원의 하루 근무시간을 1시간 단축해 주기로 했다.

부득이한 근무시간 외 연장 근무 시에는 초과근무 수당을 기존보다 10% 높여 지급하기로 했다. 수당 인상분은 자녀를 위한 몫이라고 관광공사는 설명했다.

공사는 또 1시간 단위의 휴가제도를 새로 도입, 직원들이 하루에 3시간까지 초단기 휴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아울러 지금까지 매주 1회 운영하던 야근이나 회식이 없는 '가족 사랑의 날'을 올해부터 2회로 늘리기로 했다.

이밖에 10일 이상의 장기 휴가를 적극적으로 권유하는 '리프레시 휴가제'도 도입하기로 했다.

경기관광공사는 이같은 제도를 준비 과정을 거쳐 올해 안에 모두 시행에 들어갈 계획이다.

공사는 세 명 이상의 어린 자녀가 있는 직원의 근무시간은 단축해 주고 수당은 올려주는 것은 국내 최초이며, 저출산 문제의 심각성을 고려한 것이라고 밝혔다.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은 "세 자녀 이상 직원의 근무시간 단축과 시간 외 수당 증액이 국가 차원의 저출산 문제 해결의 실마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관광공사는 2013년 여성가족부가 주관하는 가족 친화인증 기관에 선정됐으며, 인증 유효기간이 최근 2021년 12월까지로 연장됐다.

kw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