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로호 겨울축제, DMZ 동동축제, 동심 산촌랜드 인기

(화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019 화천산천어축제의 흥행에 힘입어 마을별로 열리고 있는 '미니 산천어축제'도 덩달아 인기다.

이들 축제는 지난 5일 산천어축제와 함께 개막한 간동면 파로호 겨울축제, 상서면 DMZ 동동축제, 사내면 동심 산촌랜드다.

주말을 맞은 12일 산천어축제에 10만 명이 넘는 인파가 몰리자 미니 산천어축제로 발길이 온종일 이어졌다.

이들 축제에서는 송어낚시뿐 아니라 눈썰매와 얼음썰매 등을 즐길 수 있다.

DMZ 동동축제의 '스노우 월'(Wall)과 '스노우 카페' 등 톡톡 튀는 이색 설치물이 인기를 끄는 등 마을별 특색을 살린 프로그램으로 관광객 발길을 붙잡고 있다.

실제로 이들 3곳의 관광객은 개막 이후 6일간 모두 9천174명이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9% 늘어난 것이다.

축제를 통한 수입도 현재 7천600여만원으로 지난해보다 55.7% 급증했다.

특히 이들 소규모 축제는 지역 특성상 군부대가 많은 곳에서 열려 면회객과 장병 참여가 늘어나고 있다.

또 산천어축제보다 상대적으로 여유 있는 시간과 공간에서 얼음낚시를 즐길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화천군은 축제를 통한 수입금이 50% 이상 늘어나 농한기와 비수기를 맞은 지역 상경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ha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