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도내 농어업 경쟁력을 강화하려고 올해 농어촌진흥기금 350억원을 융자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기금은 농자재 구입비, 시설·장비 임차료, 유통·가공·판매 등에 필요한 운영자금 290억원과 시설 및 기자재 확충·개선 등에 필요한 시설자금 60억원이다.

도내 농어업인과 도내에 주된 사무소를 둔 농어업 관련 법인이나 생산자단체가 지원대상이다.

지원 한도는 개인 5천만원, 법인·생산자단체는 3억원까지다. 지원받는 농어업인은 연 1% 금리를 부담한다.

융자 지원을 희망하는 농어업인은 오는 31일까지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로 융자신청서, 사업계획서 등을 제출하면 된다.

시·군 자체심사를 거쳐 도에서 지원 대상자로 결정되면 오는 3월부터 농협에서 대출받을 수 있다.

융자지원금은 운영자금의 경우 1년 거치 3년 균분 상환, 시설자금은 2년 거치 3년 균분 상환하면 된다.

이정곤 도 농정국장은 "농어업인에게 운영·시설자금을 장기·저리로 지원함으로써 농어업 자생력 확보와 경쟁력 강화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995년에 설치된 경남도 농어촌진흥기금은 지금까지 1천105억원이 조성됐고 그동안 농어민 3만6천428명에게 7천994억원을 융자 지원했다.

b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