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도쿄처럼…승객 편의 높이고 관광 자원화

제조사와 접촉 시작…곧 승객·기사 의견수렴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서울시가 '택시 전용 차량'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준비를 시작해 2022년께 새 얼굴을 갖춘 서울 택시가 시내를 달리게 하겠다는 것이다.

13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시정 4개년 계획에 서울만의 특성을 살리고 교통 약자를 배려한 새로운 디자인의 택시 도입 계획을 담았다. 이는 영국 런던의 명물로 자리매김한 '블랙캡'(TX4)이나 일본 도쿄의 '크라운' 택시 등을 벤치마킹한 것이다.

서울시가 구상하는 새로운 택시 전용 모델은 뒷자리 문이 전동 슬라이딩으로 자동으로 열고 닫히는 구조다. 또 차량 전고(접지 면으로부터 가장 높은 곳까지 잰 차량의 높이)를 높이는 등 실내 공간을 넓히고 트렁크를 대형화해 휠체어 등 큰 짐을 쉽게 실을 수 있게 할 예정이다.

택시 운행에 꼭 필요한 기능만 넣어 상용차보다 가격을 낮추고, 절감 비용을 택시요금 안정화, 택시기사 복지 증진에 쓰겠다는 복안이다. 연비도 개선한다. 또 서울의 도시 특성을 담은 새로운 차량 디자인으로 영국, 일본처럼 도시를 대표하는 관광 자원으로 만들 계획이다.

서울시는 실제로 한 차량 제조사와 비공식적으로 만나 차종 개발 의사를 타진해 긍정적인 반응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제조사로서는 비용은 들지만, 서울의 새로운 상징물을 만든다는 무형의 프리미엄이 뒤따라 올 전망이다. 택시 모델을 자가용으로 산 차주들의 원성을 누그러뜨리는 효과도 있다.

잦은 택시 차종 단종이 불만이던 택시 업체도 신차 구매와 유지·정비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 관계자는 "올해부터 시민, 기사, 업계 등의 의견을 수렴하는 작업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bangh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