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김태우 비위 행위, 국회 운영위서도 드러나"

한국 "권력형 비리 무마 신호탄", 바른미래 "살아있는 권력 앞에 속전속결 부응"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설승은 기자 = 여야는 12일 대검찰청이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에 대해 해임 중징계를 확정한 것과 관련, 엇갈린 반응을 내놓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비위 행위자에 대한 당연한 결정"이라는 입장인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김 수사관에게 재갈을 물린 것"이라고 반발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지극히 당연한 결정"이라며 "앞서 청와대가 관련 내용을 발표했고, 국회 운영위원회에서도 김 수사관의 비위 행위가 명백히 드러난 바 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대검이 해임 결정을 내린 만큼 한국당은 특검 요구 등 정치 공세를 중단해야 한다"며 "민생·경제 활력 제고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큰 걸음에 초당적으로 동참해달라"고 강조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수사관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는 권력형 비리 무마의 신호탄"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회견에서 제시한 '수사 가이드라인'을 검찰이 제대로 반영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김 수사관이 낸 징계절차 중단 가처분 신청 등을 서울행정법원, 국민권익위원회가 기각한 점을 함께 거론, "정부와 검찰, 법원이 청와대 눈치를 보는 것 아니냐는 비판에 당당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청와대와 정부·여당은 한국당이 준비한 '특검'이라는 특효약을 받아 부디 파국의 길을 피하는 용단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검찰은 살아있는 권력 앞에 속전속결로 부응했다. 검찰이 검찰답게 처신해주기를 바랐던 기대는 애당초 과한 것"이라며 "국민들은 내부고발자에게 재갈을 물리는 것이 얼마나 손쉬운지 적나라하게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김 수사관이 밝힌 의혹은 정권이 저지른 심각한 잘못을 드러내는 사안들"이라며 "김 수사관의 입에 재갈을 물린다고 사실이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wis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