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은행 인도본부는 13일 인도에서 디지털 혁신상품인 '디지털 팩토링 론(Digital Factoring Loan)'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는 현지 우량 구매기업과 판매기업 간 거래에서 발생한 매출채권을 할인 매입하는 운전자금지원 상품으로, 전 과정이 디지털 플랫폼에서 진행된다는 점에서 기존 상품과 차별화된다.

신한은행 인도본부는 최적화된 디지털 플랫폼을 운용하기 위해 현지 기업인 마인드솔루션과 전략적 제휴를 체결해 플랫폼 자체 구축에 따른 기술적 한계를 극복했다. 앞으로도 기업 상거래 결제 금융 등으로 제휴를 확대할 예정이다.

인도 정부가 대기업을 대상으로 인도중앙은행이 주도하는 플랫폼 가입을 의무화하는 만큼 향후 인도의 팩토링 시장 규모가 2년 이내 50억 달러까지 확대될 것으로 신한은행은 전망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디지털 팩토링 론 취급액이 올해 말 1억 달러 이상을 충분히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pseudoj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