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폴란드 정부 측은 유럽연합(EU)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통신장비 사용을 배제할지에 대해 공동으로 입장을 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폴란드의 요아힘 브루드진스키 내무장관은 이날 폴란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나토 내부에서 화웨이에 대한 우려가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브루드진스키 장관은 그러면서도 "우리는 중국과 좋은 관계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발언은 최근 폴란드에서 화웨이 직원인 왕웨이징이 스파이 혐의로 체포된 후 나왔다.

폴란드 당국은 폴란드 통신사 오렌지 폴스카의 직원 한 명도 함께 체포했다. 이 직원은 전직 정보요원이었다.

다만, 폴란드 정보기관의 대변인은 로이터 통신에 개인적인 혐의일 뿐이고 화웨이와는 직접적인 연관이 없다고 말했다.

중국 언론은 이날 화웨이가 왕웨이징을 해고했다고 전했다.

lkb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