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북한이 최근 주민들에게 "한국에 대한 의존심을 버리고 우리 식으로 살아가자"며 의식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13일 서울발로 전했다.

신문은 북한 조선노동당이 주민 대상 강연회에 사용하는 '선동자료'를 자체 입수했다면서 "자료에서 노동당은 주민 단속의 이유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강화를 들었다"고 소개했다.

신문에 따르면 자료에서 노동당은 "적대세력의 제재 압살 책동으로 우리의 앞길에 난관과 시련이 놓여있다"며 자력갱생과 간고분투(고난과 시련을 이겨내고 있는 힘을 다해서 싸움)를 주문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한 탈북자를 인용해 북한의 지난 연말 물가가 수개월 전과 비교하면 옥수수는 1.7배, 밀가루는 1.4배로 올랐다고 전했다.

유엔의 대북 경제제재 등의 영향으로 수입이 어려워지면서 중국산 액정 TV나 배터리는 가격이 배로 올랐다고 덧붙였다.

자료에는 "우리가 남(한국)의 지원을 받아 혁명을 하면 소련이나 동유럽처럼 붕괴한다"며 "남에 대한 의존심과 수입 병(病)과 같은 해독이 되는 사상에 반대하자"고 호소했다.

이는 북한이 "북미 관계가 개선되지 않으면 남북경협에 의한 지원을 받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판단한데 따른 것으로 신문은 분석했다

신문은 또 북한에서 부정과 부패도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병원 치료나 열차표 구매는 물론 '1호 행사'로 불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가하는 행사에 불참하기 위해서는 당국자에 '사례'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김일성종합대학에 진학할 경우에는 4만 달러(약 4천500만원)가 필요하다고 했다.

신문은 노동당 측이 도덕과 규율 강화를 촉구하는 별도 자료에서 "적들은 우리나라에 대한 사상문화 침투 책동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통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hoina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