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올해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의 평균 경쟁률이 3.6대 1로 집계됐다.

인사혁신처는 140명을 선발하는 2019년도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에 120개 대학에서 추천한 510명이 응시했다고 19일 밝혔다.

분야별 경쟁률은 행정 분야(85명 선발) 4.1대 1, 기술 분야(55명 선발) 2.9대 1을 각각 기록했다.

지역인재 7급 시험은 공직 사회의 지역 대표성과 다양성을 높이고, 지방대학 활성화를 위해 2005년에 도입됐으며 지난해까지 1천115명이 채용됐다.

선발은 각 대학교의 추천을 받은 학과성적 상위 10% 이내의 졸업자(졸업예정자 포함)를 대상으로 필기시험(PSAT·헌법), 서류전형, 면접시험을 거쳐 이뤄진다.

지역별 균형선발을 위해 특정 시·도 소재 대학 출신이 합격자의 10%를 넘지 않도록 하고 있다.

필기시험은 다음 달 9일 서울 송파중학교에서 치러진다. 인사혁신처는 4월 5일 필기시험 합격자를 발표하며, 5월 25일 면접시험을 거쳐 6월 5일 최종합격자를 발표한다.

최종합격자는 중앙부처에서 1년간 수습 근무한 뒤 근무성적과 업무추진능력 등에 대한 임용심사위원회 평가를 거쳐 일반직 7급 공무원으로 임용된다.

yum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