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스펠 국장 "트럼프, 대북 접근에서 많은 지혜 보여줘"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지나 해스펠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북 접근법에서 "많은 지혜를 보여줬다"고 평가하며 정부의 대북 대화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해스펠 국장은 18일(현지시간) 미국 오번대에서 열린 한 안보포럼에 참석해 강연한 뒤 북한에 대한 견해를 질문받고 이같이 말했다.

해스펠 국장은 "북한은 많은 정부가 씨름해온 문제였다"면서 "비밀 무기 프로그램을 보유한 정권이나 무기 확산에 관여한 이들을 감시하는 것이 CIA의 임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난 대화를 통한 이번 정부의 북한에 대한 관여 노력을 지원할 수 있은 데 대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힌 뒤 "그렇다고 (대북 정책의) 어려움이나 장애물, 도전들을 폄하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해스펠 국장은 또 "수년간 실패한 끝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지도자에게 손을 내밀고 북한 주민들에게 다른 미래가 있을 수 있음을 시사하는 데 있어서 많은 지혜를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CIA는 훌륭한 북한 전문지식을 갖추고 있다. 우리는 대통령과 국가안보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지원하기 위해 매우 열심히 일하고 있다"며 이들이 "북한이 주민들을 위해 다른 미래를 만드는 것을 돕도록 북한과의 정기적이고 긍정적인 대화를 구축하는 노력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강연은 지난해 5월 첫 여성 CIA 수장으로 취임한 해스펠 국장의 취임 후 두 번째 대중 강연이었다고 미국 CBS는 전했다.

CBS는 해스펠 국장이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형무기시험 지도나 북한의 폼페이오 장관 배제 요구에 대한 언급은 피했다고 덧붙였다.

mihy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