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서 '2+2' 개최…美국무, 미일 최우선 과제로 FFVD 꼽아

日외무, 北CVID 거론하며 제재 전면이행 강조…대북대응 한목소리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과 일본의 외교·국방장관이 19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에서 '2+2 회담'을 갖고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와 대북제재 전면 이행에 한목소리를 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국무부 청사에서 미일 외교·국방장관이 참석한 '2+2 안전보장협의위원회(SCC)'를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는 미국인과 일본인의 자유를 수호하고 공유 가치를 증진하기 위한 방안을 추구해왔다"면서 "그 맨 위에 북한의 FFVD를 달성하기 위한 공동의 외교적 노력이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국제사회의 협력과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에 따라 우리는 북한이 모든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관련 프로그램 및 시설을 포기하도록 계속 압박할 것"이라며 "모든 대북제재를 계속 이행하고 모든 나라가 그렇게 하도록 독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러한 발언은 미국과 일본의 최우선 과제로 북한의 FFVD를 꼽으면서 WMD 및 미사일 포기를 압박, 연말까지 새 계산법을 용단하라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요구에 거듭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일본과 미국의 동맹은 진정 놀랄만한 것"이라면서 "(오늘) 우리의 논의는 미일동맹이 철통같고 더욱 복합적임을 단언한다"고 했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북한의 모든 WMD와 미사일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강조하면서 북한의 불법 선박환적 방지를 포함해 모든 대북제재를 미국과 완전히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노 외무상은 "미국과 일본은 모든 WMD와 모든 사거리의 미사일에 대한 북한의 CVID까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을 이행할 필요가 있다는 데 동의했다"면서 "북한이 핵무기와 미사일에 대한 CVID를 위해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북한을 위한 밝은 미래는 없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2+2 SCC' 및 공동 기자회견에는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장관 대행과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도 참석했다. 미일 '2+2 SCC'는 2017년 8월 이후 1년 8개월 만에 열렸다.

폼페이오 장관은 고노 외무상과 이날 오전 별도의 외교장관 회담도 했다. 섀너핸 대행과 이와야 방위상도 이날 오후 펜타곤에서 별도 회담을 갖는다.

nar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