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광주시 소방안전본부는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오는 27일부터 소방활동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폭염특보 제도를 시행한 이후 가장 이른 시기인 지난 15일 광주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것을 고려해 이번 종합대책도 전년보다 서둘러 마련했다.

종합대책은 취약계층에 대한 폭염 피해 예방을 최우선으로 삼고 119폭염구급대 운영, 살수 작업 및 급수 지원, 물놀이·벌쏘임 사고 예방 등이 포함됐다.

119폭염구급대는 구급대 30개 구급대원 270명 규모로 구성해 구급차에 얼음 조끼와 얼음팩, 생리식염수 등 폭염 환자에 필요한 물품을 갖추고 환자가 발생하면 신속하고 전문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폭염이 계속되면 도심 열섬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소방차를 이용해 도로에 물을 뿌리되 전통시장과 시민이 많이 모이는 주요 행사장, 노약자 밀집 지역 등을 집중 관리한다.

또 승촌보와 광주천 등에서 자주 발생하는 물놀이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119 시민 수상구조대를 편성해 운영한다.

황기석 광주시 소방안전본부장은 "폭염 특보가 발효되면 야외활동을 줄여야 하고 외출 시에는 충분한 휴식과 수분 섭취가 필요하다"며 "만약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의식저하 등의 증상이 있으면 곧바로 119에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in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