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26일 대전의 낮 최고기온이 역대 5월 최고기온을 기록하는 등 대전·세종·충남지역에 때 이른 무더위가 기승을 부렸다.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대전지역 최고기온이 32.2도로 5월 최고기온을 경신했다.

같은 시각 낮 최고기온은 세종 32.9도, 아산 32.7도, 공주 32.4도, 금산 32.1도, 계룡 31.4도, 부여 31.1도, 예산 30.9도, 청양 30.7도, 천안 30.5도 등 대부분 지역이 30도 안팎을 나타냈다.

이는 평년(24∼25도)보다 4∼7도 높은 것이다.

이들 지역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차차 구름이 많아지다가 27일 새벽부터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은 저기압의 영향으로 10∼40㎜ 안팎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한다"며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jyou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