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상 전역 강풍 예비특보, 산지·남부 호우 예비특보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에 27일 많은 비가 내리고 강풍이 불 것으로 예보돼 주의가 요구된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새벽을 기해 제주도 육상 전역에 강풍 예비특보가 내려졌으며, 산지와 남부에는 호우 예비특보도 내려졌다.

제주에는 26일 밤부터 바람이 차차 강해지고 남부와 산지를 중심으로 비가 내리기 시작해 27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특히 27일 낮 동안 산지와 남부에는 시간당 20∼3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저녁에는 서쪽 지역부터 차차 그치겠다.

예상 강수량은 30∼80㎜며 남부는 100㎜ 이상, 산지는 200㎜ 이상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바람은 점차 강해져 27일에는 순간풍속 초속 20m 이상 매우 강하게 부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해상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 것으로 예보됐다.

27일 새벽을 기해 제주도 전 해상과 남해 서부 먼바다에도 풍랑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강한 비바람에 의한 피해가 없도록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고, 제주공항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예상되니 공항 이용객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하라고 당부했다.

atoz@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