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비·강품 예보, 더위 한풀 꺾일 듯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6일 강원 삼척 신기면의 낮 기온이 35도까지 치솟는 등 때 이른 폭염이 기승을 부렸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낮 최고기온은 삼척 신기 35도, 강릉 34.8도, 영월 33.2도, 횡성 33.1도, 동해 32.9도, 양양 32.3도, 화천 31.9도, 춘천 31.2도, 속초 29.6도, 태백 28.9도 등이다.

삼척 신기면의 경우 이날 현재 전국에서 가장 높은 기온이다.

무더운 날씨에 강릉 경포와 속초, 양양 낙산, 삼척 등 주요 해수욕장 해변에는 많은 피서객이 바닷물에 뛰어들어 더위를 식혔다.

또 백사장 옆 송림 속 그늘에 돗자리를 펴고 친구와 가족 단위 피서객이 이야기를 나누며 더위를 피했다.

이른 무더위를 피해 그늘이 더리워진 계곡과 워터파크에도 피서객이 몰렸다.

하지만, 내일부터 비가 내리면서 폭염이 한풀 꺾일 전망이다.

기상청은 27일 새벽부터 비가 내려 내륙과 산지에 5∼20mm, 동해안에 5mm 내외의 강수량을 보일 것으로 예보했다.

낮 기온은 평년(19∼26도)보다 2∼4도, 이날(26일)보다 7∼10도가량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 때문에 기상청은 이날 오후 6시를 기해 이틀째 열대야가 나타난 강릉과 삼척 지역에 내려졌던 폭염주의보를 해제했다.

아울러 기상청은 27일 산지와 동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보여 주의를 당부했다.

산지와 동해안, 태백, 정선 평지에 강풍 예비특보가 내려졌으며 동해 중부 전 해상에 풍랑 예비특보가 발효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면서 더위가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인다"며 "산지를 중심으로 순간풍속이 초속 25m 이상, 동해안과 일부 내륙은 초속 18m 이상 부는 곳이 있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ha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