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 연제경찰서는 헤어진 여자친구 집에 침입해 현금을 훔친 혐의(침입 절도)로 A(2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3월 13일 오전 5시께 전 여자친구 B씨가 여행을 간 사이 이전에 알던 비밀번호로 B씨 집 현관문을 열고 들어가 현금 50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씨와 헤어진 뒤 10일 만에 전화 통화하다 B씨가 친구들과 2박 3일 여행 갔다는 사실을 알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은 전했다.

돈이 없어진 사실을 안 B씨 신고를 받은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A씨를 붙잡았다.

win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