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국회 마지막 날 본회의 대비 오늘 자정까지 의원 국회 대기령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보배 = 더불어민주당은 6월 임시국회 마지막날인 19일 의원총회를 열어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 방향 등을 당 지도부의 결정에 맡기기로 했다.

이날 의총에서는 추경 처리를 위해 야당이 요구하는 북한 어선 입항 사건의 국정조사를 받아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제시돼 지도부가 어떤 결론을 내릴지 주목된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총을 열어 추경과 일본의 수출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 등의 처리 방향을 논의했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비공개 의총 후 브리핑에서 "추경 처리는 당 지도부가 내부 검토 후 결론을 내리는 것으로 정리됐다"며 "추경 처리를 위해 저쪽(야당) 제안을 받을 것인지 당 지도부가 의논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추경과 연계해 북한 어선 입항 사건의 국정조사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해임건의안 표결 처리를 요구하고 있다.

박 원내대변인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제안은 국정조사를 받거나 해임건의안 표결을 위한 투 포인트 본회의를 열자는 것인데, 일단 국정조사를 받는 것을 고려해 봐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일부 제시됐다"고 설명했다.

한 참석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조 자체를 협상에서 하나의 카드로 쓰자는 것이 일부 의견이었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또 "오늘 밤 12시까지 대기하는 것으로 결론 내렸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6월 임시국회 마지막 날인 이날 본회의 개최 가능성에 대비해 이날 자정까지 국회에 대기해달라는 이인영 원내대표 명의의 문자 메시지를 의원들에게 보냈다.

kong7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