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유럽의 주요 증시는 21일(현지시간) 미국의 통화정책을 주시하면서 일제히 상승했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1.11% 오른 7,203.97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30% 상승한 11,802.85로 장을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5,435.48로 거래를 마쳐, 1.70% 상승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는 1.33% 상승한 3,394.89로 거래를 마감했다.

시장은 오는 23일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연례 심포지엄 발언을 기다리면서 장 초반부터 상승세를 나타냈다.

lkb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