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중학생들이 의자를 빼는 장난을 쳐 동급생을 넘어지게 한 뒤 신체 일부를 다치게 했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5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4일 "아이가 6월 25일 교실에서 벌어진 의자 빼기 장난으로 다쳐 뇌진탕과 타박상 등 상해를 입었다"는 내용의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인천 모 중학교 1학년생 A(13)군의 학부모는 "아이가 충격을 받아 20일 넘게 학교를 못 갔는데 자체 조사에 나선 학교 측은 가해 학생이 없다는 식으로 이야기를 한다"며 "다친 아이가 있는데 가해자가 없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신고했다.

경찰은 A군과 그가 가해자로 지목한 학생 3명과 학부모를 불러 1차 조사를 한 상태다.

A군은 경찰에서 "종이 울릴 시간이 돼서 교실 컴퓨터 전원을 끄려고 의자에 앉으려는데 누군가 의자를 빼서 그대로 뒤로 넘어졌다"며 "그 후 뒤에 서 있던 가해 학생들이 발로 손가락과 등을 밟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들은 그러나 A군과 다른 내용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조사 중인 사안이어서 자세한 내용을 말하기 어렵다"며 "사안과 관련한 학생들을 불러서 조사하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chams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