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통신, '제재 무용론' 주장 위한 의도적 노출 추정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4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 발사를 지도하는 사진에 등장한 아이패드(iPad)를 놓고 대북 제재가 무의미하다는 메시지를 던졌다는 일본 언론의 분석이 나왔다.

교도통신은 북한 매체가 이번 신형 방사포 발사실험을 시찰하는 김 위원장의 지휘소 내 모습을 담은 사진을 25일 공개했다며 사진 속 김 위원장 책상에는 미국 애플사 제품인 iPad로 보이는 태블릿이 놓여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사진을 보면 김 위원장이 지휘소로 추정되는 곳에서 책상을 앞에 두고 선 채로 손뼉을 치고 있다.

책상 위에는 지도와 쌍안경, 재떨이와 함께 'iPad'라는 표기가 있는 은색 태블릿 PC가 놓여 있다.

다만 일반 제품과 달리 제조국과 제조번호는 보이지 않는데, 화상처리로 지웠을 가능성이 있다고 교도는 지적했다.

교도는 애플 제품은 미국의 대북 제재에 따라 원칙적으로 북한으로 수출할 수 없는 품목이라고 지적하며, 북한 매체의 경우 사진을 공개할 때 철저한 검열을 받는다는 점에서 의도적인 노출임이 틀림없을 것으로 추정했다.

교도는 북한이 iPad를 드러내 보인 것은 대북 제재가 무의미하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앞서 북한 매체들은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 위원장의 지도 아래에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발사 하루 만인 2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은 "국방과학기술자들과 군수공업 부문의 노동계급은 나라의 국방력 강화에서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세계적인 최강의 우리식 초대형 방사포를 연구 개발해내는 전례 없는 기적을 창조했다"고 전했다.

parksj@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