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유니세프 사무총장 면담……"대북인도지원, 정치적 상황과 분리 추진"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헨리에타 포어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 사무총장은 앞으로 북한 영유아·임산부의 기본적인 보건·영양 개선을 위해 중장기적 협력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김 장관은 방한 중인 포어 사무총장을 2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만나 이같이 의견을 모으고, 앞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김 장관은 면담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정치적 상황과 분리해서 앞으로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사업을 추진할 원칙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유니세프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북한의 영유아와 임산부에 대한 보건 영양 지원사업을 꾸준하게, 성실하게 추진하고 있는 점에 대해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포어 사무총장도 "가장 지원이 필요한 아이들을 위해 많은 협력과 지원을 해주시는 것에 대해 감사의 말씀을 전해드리고 싶다"며 사의를 표했다.

정부는 지난 6월 북한의 영유아와 임산부 등 취약계층을 돕는 국제기구 사업에 800만 달러(94억여원)를 지원하기로 결정했으며, 이 중 350만달러를 유니세프에 지원했다.

포어 사무총장은 대북 지원 문제와 관련해 "아직도 많은 부분에서 저희가 지원해야 할 부분이 있다"며 영양과 보건 분야를 거론한 뒤 "이런 문제를 가진 어린이가 성장함에 따라 문제들이 계속해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동기의 영양 결핍이 장기적으로 북한 주민들에게 영향을 줄 수 있음을 지적한 것으로 해석된다.

kimhyoj@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