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골에 키스·모자 씌우는 등 예우 안 갖추는 일 빈번"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체코 중부 쿠트나호라에는 일명 '해골 성당'으로 알려진 세들레츠 납골당이 있다.

수도원 건물의 일부인 이 납골당은 일부 해골과 뼈가 샹들리에처럼 매달려 있는 등 시신 약 6만구의 해골과 뼈로 치장되면서 2017년 한 해에만 관광객 50만여명이 찾았다.

그러나 일부 관광객이 '셀카' 촬영을 위해 뼈를 제자리에서 옮기는 등 유골의 존엄성을 헤치는 행동이 잇따르면서 앞으로 사진 촬영이 엄격히 제한된다고 17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이 보도했다.

현지 가톨릭 교구장 라드카 크레이치는 최근 기자회견에서 2020년부터 세들레츠 납골당에서 사진을 찍으려면 교구로부터 3일 전에 허가를 받아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크레이치 교구장은 "관광객들이 사진 촬영을 제한하는 이번 결정을 존중해주고, 제한하는 이유를 이해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세들레츠 납골당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쿠트나호라 역사지구 내에 있어서 보전 차원에서도 촬영 제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세들레츠 납골당은 내부 전체가 14세기 전후 흑사병 창궐과 이어진 전쟁으로 인근에서 숨진 약 6만구의 해골과 뼈로 치장됐다.

이색적인 풍경을 보려고 점점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으며, 이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많은 사람이 '셀카'를 찍기 위해 뼈에 키스하는 등 손을 대거나, 해골에 모자나 선글라스를 씌우는 등 유골에 예우를 갖추지 않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유골들은 엄연히 시신의 일부이니 예우를 갖춰달라는 안내문이 납골당 내에 여러 언어로 비치돼 있지만 이런 행위는 이어지는 실정이다.

young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