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접종 사실 밝혀라" vs 해당 의원 "가짜뉴스다"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목포시의원들이 보건소 직원을 불러 이른바 '황제 독감주사'를 맞았다는 주장을 놓고 진실 논란이 일고 있다.

목포문화연대 정태관 대표는 14일 연합뉴스 전화 통화에서 이달 초 목포시보건소 한 공무원(간호직)이 시의회 모 의원실에서 시의원들에게 인플루엔자(독감) 예방 접종을 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논란이 일면서 예방 접종과 관련해 보건소 책임자에게 전화가 왔는데 '시끄럽게 하지 말아달라'는 말과 함께 접종했다는 뉘앙스를 풍겼다"고 주장했다.

이어 "목포시를 견제하고 감시해야 할 의원의 본분을 망각한 이런 행위에 대해 시는 사실관계를 정확히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목포시의회 해당 의원은 접종 사실을 강하게 부인했다.

김오수 목포시의회 기획복지위원장은 전날 밤 낸 해명서에서 "'시의원들이 독감백신 황제접종을 했다'는 허위사실이 기정사실로 되어 무차별적으로 유포되고 있다"면서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다"고 반박했다.

이어 "기자로부터 취재 전화를 받은 의원들이 예방 접종 사실이 없다는 것을 밝혔음에도 마치 인정한 것처럼 보도한 것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목포경찰은 접종 논란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에 들어갔다.

경찰은 보건소 직원들을 불러 사실관계를 파악한 데 이어 시의회 폐쇄회로(CC) TV를 통해 회의실에서 독감 예방주사를 맞았는지 등을 살펴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실관계 등을 면밀히 살펴본 뒤 수사로 전환할지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chog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