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로 여성·청년 인재 그룹 발표 전망…"스토리 담을 것"

다음달 발표 유력…상황에 따라 이르면 이달 내로 당겨질 수도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설승은 이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 영입 인재를 발표할 때 '영입 1호 000'식의 이름표를 없애고 그룹으로 공개하는 방안을 유력 검토하고 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1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영입 발표에서 '1호'는 없다"며 "귀한 인재를 모아서 집단으로 발표하고, 개인을 '이름팔이' 개념으로 공개하지 않는 것이 대원칙"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영입한 인재들을 그룹별로 묶어 '스토리'를 담은 뒤 '시리즈' 형식으로 발표하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스타트'는 여성·청년 인재 그룹으로 끊을 가능성이 크다.

민주당의 이번 총선 인재 영입 컨셉이 여성·청년·현장 전문성이기 때문이다.

또 다른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지난 총선에서 우리 당은 세대교체와 여성, 현장 전문성에 초점을 맞추고 스토리가 있는 신진·신예들을 발굴해 좋은 결과를 만들었다"며 "이번 인재 영입 컨셉도 이런 방식으로 간다고 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영입 인재 발표 시기는 다음 달 선거대책위원회 출범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해찬 대표는 다음 달 10일께 조기 선대위를 띄우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인재영입위원회는 이 대표가 직접 위원장을 맡고 의원 전원이 사실상 위원을 맡아 물밑작업을 이미 진행 중이지만, 공식 출범 시기는 다음 달이 될 전망이다.

민주당은 전날 김용진 전 기획재정부 2차관 등 '험지 공략 인사' 입당 환영식을 개최한 것처럼 전직 관료 등 전문가 중심의 전략 지역 투입 계획은 계속 발표하되, 본격적인 영입 인재 공개는 영입위 출범 이후에 시작하겠다는 계획이다.

여기에는 11월 말과 12월 초에 총선 준비보다는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 등 현안에 집중해야 한다는 판단도 깔려있다.

그러나 상황에 따라 선대위 출범 이전, 이르면 이달 내로 영입 인사 발표가 당겨질 수도 있다는 관측도 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지금 이미 인재영입 시스템이 가동되고 있는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에 선대위 출범 전 영입 인재 발표도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말했다.

각종 총선 관련 기구 정비도 계획에 맞춰 진행되고 있다.

민주당은 총선 출마 후보자의 기본 자질과 도덕성을 검증할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를 17일까지 설치하고 18일 최고위원회에서 의결할 계획이다.

혐오·젠더폭력 검증 태스크포스(TF)를 청년 50%와 여성 50% 비율로 별도 구성해 관련 검증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예비후보자자격심사에 대한 이의신청 처리를 위한 이의신청처리위원회를 설치한다.

다음달 17일까지 위원 50%를 외부인사로 채운 전략공천위원회 구성을 완료하고, 내년 1월 6월까지 절반을 여성 위원으로 위촉하는 공직자후보자추천위원회와 재심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내년 2월 15일까지는 비례대표후보자추천위원회와 비례대표공천관리위원회를 각각 설치한다.

민주당은 조기 선대위 출범 계획 공개 이후 인재영입과 공약 마련 등 전반적인 총선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영입 인재 발표가 본격화하는 12월 전 선제적으로 '전략지역 투입 인사'를 공개하고, 모병제와 청년신도시 조성 등 대형 공약 손질에도 착수한 상태다.

과거 총선과 비교하면 상당히 시간표가 앞당겨졌다는 분석이다.

한편, 당 싱크탱크 민주연구원 차원에서 준비하는 대형 공약들이 잇따라 공개된 것을 두고 민주당 지도부 내에서 이의 제기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민주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최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한 최고위원은 모병제와 관련해 "국가적으로 중요하고 민감할 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사전에 논의가 됐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이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원래 이런 식으로 논의의 장을 이어가야 한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1일 고위전략회의에서도 공약 공개에 대한 우려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14일 기자들과 만나 "연구원이 정책을 만들어 정책위에 넘길 때 충분히 토의할 만한 시간적 경과 없이 바로 기사화가 됐다"고 말했다.

charg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