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예선 첫 경기서 81-80으로 짜릿한 재역전승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이 '만리장성' 중국에 짜릿한 1점 차 재역전승을 거뒀다.

이문규 감독이 지휘하는 우리나라는 14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린 2020년 도쿄 올림픽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프레 퀄리파잉 토너먼트 중국과 첫 경기에서 81-80으로 이겼다.

이로써 한국은 2020년 2월에 열리는 최종 예선에 진출할 가능성이 커졌다.

한국과 중국, 뉴질랜드, 필리핀이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상위 두 팀이 최종 예선 출전권을 얻는다.

한국 여자농구가 중국을 물리친 건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결승전 70-64 승리 이후 5년여 만이다.

이후 우리나라는 2015년과 2017년, 2019년 아시아선수권에서 중국과 네 차례 만나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또 남북 단일팀이 출전한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중국에 패했다.

다만 2014년에는 중국이 세계선수권대회에 1진 선수들을 파견하느라 같은 기간에 열린 인천 아시안게임에는 2군을 내보냈다.

따라서 한국 여자농구가 중국 1진 대표팀을 꺾은 것은 2013년 아시아선수권 준결승 이후 약 6년 만으로 볼 수 있다.

한국이 올해 9월 아시아컵 준결승에서 52-80 패배를 안긴 중국에 시원하게 설욕했다.

국제농구연맹(FIBA) 랭킹 18위인 한국은 8위 중국을 맞아 경기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고 줄곧 앞서 나갔다.

전반을 48-41로 앞선 우리나라는 3쿼터에도 3점을 더 벌리며 10점 차 리드를 안고 4쿼터에 돌입했다.

그러나 4쿼터 시작 후 1분 10초 만에 연달아 7실점, 순식간에 접전을 허용했다.

이후 중국과 팽팽한 승부를 이어간 우리나라는 경기 종료 2분 50초를 남기고 중국 양리웨이에게 가로채기에 이은 속공을 내줘 77-77 동점이 됐다.

한국은 종료 1분 54초를 남기고 김단비(신한은행)가 자유투 2개를 얻었으나 하나도 넣지 못했고 종료 1분 전 리멍에게 3점포를 얻어맞고 77-80 역전당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김정은(우리은행)이 과감한 골밑 돌파에 성공해 1점 차를 만든 뒤 김한별(삼성생명)의 스틸을 박혜진(우리은행)이 다시 한번 골밑 돌파로 연결해 기어이 승부를 뒤집었다.

23.4초를 남기고 마지막 공격에 나선 중국은 또 김한별에게 공을 뺏기고 슛 한 번 던져보지 못한 채 1점 차 패배를 당했다.

한국의 대들보인 박지수(KB)가 23점, 8리바운드를 기록했고 김정은은 21점, 4어시스트로 활약했다.

한국은 15일 하루를 쉬고 16일 필리핀(50위)과 2차전을 치른다. 17일에는 뉴질랜드(35위)와 마지막 경기를 벌인다.

◇ 14일 전적

한국(1승) 81(25-17 23-24 18-15 15-24)80 중국(1패)

email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