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과도하고 무리한 방식의 수사"…한국당 "특권·반칙 조국, 철저수사"

바른미래 "靑, 언행 삼가야", 평화·대안신당 "檢 좌고우면, 정치적 고려 안돼"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방현덕 기자 = 여야는 1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것과 관련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짤막한 공식 논평을 통해 조 전 장관 수사에 대한 '국민적 비판'을 언급했지만, 야당은 일제히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정부·여당의 자성을 촉구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조 전 장관 일가와 가족에 대한 그간의 검찰 수사는 전례없이 과도하고 무리한 방식이었다는 국민적 비판이 엄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그 이유를 엄중히 받아들이고 오직 사실과 증거에 입각해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대적 압수수색 79일 만의 소환이다. 늦어도 너무 늦었다"며 "중요한 것은 지금이라도 조국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되었다는 것이다. 검찰은 철저한 수사로 국민의 기대에 응답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온갖 특권과 반칙으로 점철된 조국과 그의 일가를 이 순간에도 비호하고 있는 청와대와 민주당은 과연 수험생과 학부모, 국민 볼 낯이 있는지 다시 한번 돌아보기를 바란다"고 했다. 검찰, 조국 피의자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장관 사퇴 한 달만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fqGIiwLQlLs]

바른미래당 강신업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검찰은 앞으로 조 전 장관에 대한 혐의를 낱낱이 수사해 국민의 의구심을 풀어주길 바란다"며 "청와대와 정부는 이번 수사에 대해 조금이라도 공정성을 해칠만한 말과 행동을 삼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도 서면 논평을 통해 "검찰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명명백백하게 사건 실체를 밝혀야 한다"며 "정부·여당의 반성과 성찰이 필요하다. 진영논리에 편승해 수사에 압박을 가하는 언동을 중단하고 겸허하게 사법절차를 지켜봐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조 전 장관은 검찰 앞에 추호의 거짓도 없이 사실을 말해야 한다"며 "검찰은 조사와 기소 여부에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해서는 안 되며, 검찰 명운이 달렸다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논평했다.

d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