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편지에서 발견한 주소 추적…24시간 만에 조카와 연결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김해공항에서 백발 할머니가 몇시간째 서성거리고 계십니다."

지난 12일 오후 8시 10분께 부산 김해공항 공항파출소로 실종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백지은 경장은 국제선 게이트 앞에서 고령의 할머니를 발견했다.

새하얀 머리카락이 말해주듯 겉보기에도 연세가 지긋한 할머니는 일본에서 출발해 부산 김해공항에 도착했다.

하지만 할머니가 한국말을 거의 하지 못해 한국을 찾은 이유를 알 수 없었다.

백 경장은 곧바로 공항에 도움을 요청해 통역요원을 불렀다.

올해 97세인 할머니는 통역요원이 오자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갑자기 한국에 사는 조카가 너무 보고 싶어 30년 만에 무작정 비행기를 타고 왔는데 조카를 어떻게 찾아야 할지 몰라 공항에서 서성였습니다."

할머니가 조카를 찾는 것을 도와줘야겠다고 생각한 백 경장은 할머니 소지품에서 편지를 발견했다.

편지는 할머니가 돌아가신 친오빠와 수십 년 전에 주고받은 것이었다.

편지에는 울산의 한 주소가 적혀 있었다.

백 경장은 울산경찰청으로 공조 요청을 했고 해당 주소지 이장을 통해 부산에 사는 할머니 친조카를 찾게 됐다.

다음날 오전 8시 경찰 연락을 받고 한걸음에 부산 김해공항까지 달려온 할머니 조카는 반가운 마음에 할머니를 등에 업었다.

30년 만에 고국에서 조카와 상봉한 할머니는 파출소에서 밤을 지새웠지만, 얼굴에는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handbrother@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