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사무처 월례조회서 "무심코 생각했던 비문 고치는 노력"

청년 토론회 참석해 "청년 낙담시키는 현실의 벽 허물겠다"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4일 지난 8월 자신의 '벙어리' 발언이 논란이 된 것과 관련, "비하할 의도가 없었다"며 "이제는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버리고 진정한 공감과 소통을 통해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사무처 월례조회에 참석해 "그동안 우리는 무의식적으로 장애인을 비하하는 용어를 많이 써오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장님 코끼리 만진다', '벙어리 냉가슴 앓듯' 등 흔히 썼던 말이지만 일부 속담 속에도 장애인을 비하하는 표현이 많이 들어있다"며 "저 역시 전혀 비하하려는 의도도 없었는데 무의식적으로 이런 말을 써왔던 적이 있었다"고 했다.

황 대표는 지난 8월 7일 당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수출규제에는 국무회의를 생중계까지 하더니 북한 미사일 도발에는 벙어리가 돼 버렸다"고 말해 장애인 단체가 크게 반발하는 등 논란이 됐다.

황 대표는 조회 후 진행된 장애인인식교육을 언급, "저도 같이 듣고 그동안 무심코 생각했던 비문들을 고쳐나가는 노력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황 대표는 직원들에게 "최근 몇번의 실패 때문에 위축될 필요는 없다. 우리는 더 많이 이겨온 정당이다. 우리가 흐트러지고 분산되고 경우에 따라 분열이 있을 때 무너지고 진 것"이라며 "우리 당의 주춧돌은 여러분이다. 당이 분열되는 모습을 보일지라도 주춧돌을 잘 갖춰서 흔들리지 않게 해달라"고 격려했다.

황 대표는 앞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청년기본법이 온다' 토론회에서는 "아직 청년과 소통하고 함께하는데 부족한 점이 적지 않은 우리 당이다"라며 "중요한 것은 변화하고 있다, 청년 친화 정당으로 바뀌고 있다는 점에 희망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당은 청년과 함께하겠다. 청년을 낙담시키는 현실의 벽을 하나씩 허물겠다"고 밝혔다.

min22@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