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 北 관련 보도ㆍ법제 개선방안 세미나

"남북, 서로 언론 개방해야…더 잘아야 더 이해할 수 있어"

(서울=연합뉴스) 국기헌 기자 = 언론이 통일에 기여하고 통합적인 방향으로 작동하기 위해 객관성과 공정성을 강화하는 등 공적 기능을 회복하는 일이 필요하다는 제언이 나왔다.

전영선 건국대 HK 연구교수는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 한국언론학회, 한국방송학회가 14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공동주최하고 뉴스통신진흥회가 후원한 '국내 언론의 북한 관련 보도 문제와 남북한 미디어·언론 교류 확대를 위한 법·제도 개선방안' 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전 교수는 '국내 언론의 북한 관련 인식ㆍ보도 태도 및 개선 방안'을 주제로 한 발제에서 "국내 언론 보도를 보면 최고 지도자의 만행이나 북한 사회의 부정적인 내용에 대한 비중이 높다"며 "언론이 감정적이고 대중적인 보도를 통해 북한에 대한 혐오나 반감을 생성하고 이를 연계로 한 감정의 공동체를 형성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뉴스가 생산적이기보다는 대중 소비적인 방향으로 작동하면서 우리 사회를 통합하기보다 (일부 계층을) 배제하는 부정적인 작용을 한다"면서 "북한 이탈 주민과 관련한 보도에서 이런 배제적 인식을 확인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언론이 상업주의적 속성 탓에 때로는 선정적인 이슈에 지나치게 많은 지면과 시간을 할애하는 등 지양해야 할 부분이 여전히 나타나고 있다는 게 전 교수의 판단이다.

전 교수는 북한과 관련한 언론 보도는 대북 인식을 형성하고 통일 과정에서 소통과 통합의 실마리를 마련한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 만큼 언론의 공적 기능 회복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는 "통일 과정에서 언론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언론 보도는 신뢰를 바탕으로 한다.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객관성과 공정성은 필수적인 요소이자 절차"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반도의 평화를 촉진하고 분단의 적대성을 극복하기 위해 평화 감수성을 높일 수 있는 교육이 필요하다고 전 교수는 제언했다.

그는 "건전한 시민의식이 언론을 검증하고 긍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견인할 것"이라며 "정책 홍보나 정보 제공을 중심으로 한 교육을 넘어 사회적 동력 창출을 위한 평화통일 교육이 강화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남북한 인적 교류 활성화와 언론ㆍ미디어 교류 확대를 위한 제도 개선 방안'을 주제로 발제에 나선 박정원 국민대학교 법과대학 교수는 구체적인 제도 개선 방안으로 ▲남북 방송 교류 협력의 지속성 강화 ▲대북 인도적 지원 방안과의 연계 ▲남북관계 발전에 따른 남북교류협력법제 개선 등을 꼽았다.

박 교수는 "남북 관계 불확실성 속에서도 교류 협력의 지속성과 유기성을 보장할 수 있는 체제를 구축해야 한다"며 "종전에 남북 간 교류 협력 사업의 일환 내지는 병행 사업으로 추진됐던 방송 교류 협력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산가족의 화상 상봉 재개 및 확대 조치와 연계한 방송 교류 협력 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미시적이고 단기적인 교류 협력을 토대로 장기적 사업 추진을 위한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명실상부한 남북교류협력법제 개선을 통해 남북 방송 교류 협력을 활성화하고 통합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며 "남북 관계 악화 국면에도 남북 방송 교류 협력을 위한 사전 준비가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정일용 연합뉴스 통일언론연구소 소장은 주제발표 후 이어진 토론에서 남북 교류와 화해를 위해 언론 교류가 활발해져야 한다고 역설했다.

정 소장은 "언론 교류는 남북 화해를 위한 필수 조건"이라면서 "독일 통일 사례에서 봤듯이 남북이 서로 화해하고 이해하려면 언론 교류가 있어야 한다. 서로를 더 잘아야 더 잘 이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 매체 접근을 가로막는 특수자료 취급 지침을 폐지하고 인터넷 사이트 규제도 풀어야 한다"면서 "언론이 남북 교류와 화해에 기여할 수 있도록 남과 북이 서로의 언론매체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개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회를 맡은 이호규 동국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언론 교류가 확대되려면 남북을 존재론적 관점에서 바라보는 것에서 벗어나 북한과의 상호작용 관점에서 접근하려는 패러다임 전환이 이뤄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penpia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