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前행정관, 제보 요약·정리했을뿐…사실과 다른 보도 중단해달라"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7일 '하명 수사' 의혹을 촉발한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위 관련 첩보 생성 과정에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부터 제보를 받은 문 모 전 청와대 행정관이 최초 제보에 없던 내용을 첩보에 추가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보도가 사실이라면 누군가 제보 문건과 청와대가 경찰로 이첩한 문건을 비교한 뒤 어느 부분이 추가로 작성됐는지 살펴봤다는 것인데, 과연 누구인가"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이날 한 언론은 정치권 관계자를 인용해 '문 전 행정관이 첩보 보고서를 작성하며 일부 내용을 가필·첨삭했고, 그 분량이 전체 첩보 문건의 약 10%에 해당한다'고 보도했다.

윤 수석은 "누가 이런 거짓 주장을 퍼뜨리는가"라며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한 대로 청와대 행정관은 제보 내용을 요약·정리했을 뿐, 추가로 김 전 시장의 비리 의혹을 덧붙이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앞서 고 대변인은 지난 4일 브리핑에서 비위 관련 첩보 생성 과정을 두고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이 외부에서 제보된 내용을 일부 편집해 요약·정리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또한 윤 수석은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한 검찰 조사를 앞두고 극단적 선택으로 고인이 된 검찰 수사관을 거론하며 "수사관은 김기현 비리 첩보를 수집했다는 언론의 허위 보도와 이를 조장한 세력에 의해 명예를 훼손당하고 소중한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이날 보도가 포털의 메인 화면에 등장하고 '많이 본 뉴스'에 올랐다고 언급, "공신력 있는 언론사의 보도이니 국민은 사실로 믿을 것"이라며 "또 신문의 보도대로 청와대가 허위 발표를 했고 하명 수사도 사실이었다는 심증을 굳힐 것"이라고 우려했다.

윤 수석은 "이를 기정사실화하는 다른 언론의 보도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사실과 다른 보도를 중단해 주시길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