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인 김 전 샌프란시스코 시의원…"대통령 만드는 것 목표"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재미동포 2세가 미국 민주당 대권 후보인 버니 샌더스 후보의 캘리포니아주 선거대책 총괄본부장을 맡아 활약하고 있다고 19일 미주한국일보가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주인공은 제인 김(한국명 김정연·41) 전 샌프란시스코 시의원이다. 그는 로스앤젤레스와 북캘리포니아주에서 샌더스 후보의 선거 캠페인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김 총괄본부장은 캘리포니아주의 커뮤니티, 비영리단체 또는 기타 단체장들과 협업해 샌더스 후보의 공식 지지를 호소하고 있으며 주민들이 선거 캠페인에 참여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그는 "2016년 대선 때부터 '진보 정치의 아이콘'인 샌더스 후보를 지지해왔다. 그러다 지난해 2월 후보 측 요청으로 캠프에 합류했다"며 "4개월 뒤 주 선거 대책 총괄본부장에 임명됐다"고 말했다.

이어 "후보를 미국의 차기 대통령으로 만드는 것이 현재의 가장 큰 목표"라고 덧붙였다.

김 본부장은 3월 3일 샌프란시스코 민주당 카운티중앙위원회(DCCC) 위원 선거에 출마할 예정이다. 2016년 최다 득표로 당선된 바 있다. 위원은 유권자를 새로 모집하고 선거에 필요한 자금을 모으는 역할을 한다.

뉴욕에서 태어난 그는 스탠퍼드대 정치외교학과와 버클리 캘리포니아대(UC) 로스쿨을 각각 졸업했다. 인권 변호사로 활동하다 샌프란시스코 교육 위원에 당선돼 공직 생활을 했고, 2010년 한인으로는 처음으로 샌프란시스코 시의원에 당선된 뒤 4년 뒤 재선했다.

ghw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