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류일형 기자 = 국제구호개발 NGO(비정부기구)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이사장 오준)는 최근 필리핀 화산 탈(Taal) 폭발로 긴급 대피한 이재민에게 3만 달러(약 3천450만원)를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65km 떨어진 탈 화산이 폭발하면서 반경 14km내 위험지역에 거주하는 45만9천여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이 중 약 12만4천명이 아동으로 추정된다고 세이브더칠드런은 전했다.

13일 피해지역에 긴급조사단을 파견한 세이브더칠드런은 비좁고 비위생적인 대피소에서 어린이가 지내는 상황에 깊은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이재민에게 침낭과 담요, 모기장, 가재도구 등도 제공한다.

ryu625@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