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영화 '기생충'이 외국어 영화로는 최초로 미국 영화편집자협회(ACE)에서 편집상을 받았다.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 등은 17일(현지시간) '기생충'이 미국 영화편집자협회 시상식(ACE Eddie Awards)에서 '기생충'의 양진모 편집감독이 '포드 V 페라리', '조커', '아이리시맨', '결혼 이야기'를 제치고 장편 영화 드라마 부문 상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시상식 역사상 외국어 영화가 상을 받기는 처음이다.

미국 영화 편집자 협회는 1950년에 설립된 편집자들의 협회로, 회원이 되려면 투표를 거쳐야 한다. 영화편집자협회 자체 시상식은 1962년부터 시작됐다.

한편, '기생충'은 내달 9일 열릴 아카데미상 편집상 부문 후보에도 올라있다. [https://youtu.be/EVoZCuV44g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