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 정부 무대책에 분노…세르비아 등에선 '마스크 시위'도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최근 유럽 남동부의 발칸반도에서 심각한 수준의 대기오염 현상이 수일째 이어지며 일부 국가에서 항의 시위가 벌어지는 등 뒤숭숭한 분위기다.

18일(현지시간) dpa 통신 등에 따르면 세르비아 수도 베오그라드에서 17일 수백명이 모인 가운데 대기오염 대책을 요구하는 시위를 했다. 상당수는 항의 표시로 마스크를 착용한 채 시위장에 나타났다.

한 시위 참가자는 "우리는 말 그대로 숨을 쉬며 죽어간다. 정부가 우리 아이들의 삶을 노골적으로 외면하고 있다"고 노여움을 표시했다.

최근 세르비아에선 두꺼운 스모그가 상공을 덮는 심각한 대기오염 현상이 연일 계속되면서 주민들이 호흡곤란 등의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가 그 심각성을 애써 축소하려는 듯한 태도를 보이며 시민들의 분노에 불을 지폈다.

정부는 16일 뒤늦게 유치원과 초등학교에 자율적으로 휴원 또는 휴교할 것을 지시했지만 언론과 시민단체 등은 성의 없는 때늦은 대응이라며 비난을 쏟아냈다.

예년보다 훨씬 강도가 센 올겨울 대기오염 현상은 세르비아뿐만 아니라 북마케도니아, 보스니아, 몬테네그로 등 이웃 나라들에서도 똑같이 나타나고 있다.

발칸반도는 아직도 장작을 태워 난방하는 집들이 많은 데다 화력발전소와 자동차들이 내뿜는 유해 물질이 날이 갈수록 증가하면서 대기오염이 심각한 사회문제가 됐다.

특히 올겨울은 상공의 대기오염 물질을 날려 보내는 동남풍마저 잦아들며 대기가 정체돼 그 정도가 훨씬 심해졌다고 한다.

정부의 무능함에 분노하는 여론은 보스니아도 마찬가지다.

보스니아에서 가장 심각한 대기오염 현상을 겪는 투즐라에선 최근 여러 차례 항의 시위가 벌어졌다.

시위를 조직한 시민단체는 정부가 적절한 대응책을 내놓을 때까지 시위를 지속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국제기구들은 과거에도 서부 발칸지역의 만성적인 대기오염이 주민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고 여러 차례 경고했다.

유엔환경계획(UNEP)은 작년 보고서를 통해 대기오염으로 서부 발칸 주민의 수명이 1.3년가량 단축됐다고 밝혔고, 세계보건기구(WHO)도 서유럽보다 훨씬 많은 발칸 주민이 대기오염으로 사망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2016년 펴낸 바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유럽연합(EU) 가입을 희망하는 세르비아 등 발칸 국가들이 환경 문제에 발목 잡혀 가입이 좌절될 수 있다는 전망도 한다.

luc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