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유엔 회원국, 안보리 결의 이행해야"…대북제재 준수 촉구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미국 국무부는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거친 발언으로 한국의 반발을 사고 있음에도 그를 지지할 것임을 명확히 했다.

미 국무부는 19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 방송의 논평 요청에 "국무부는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트럼프 대통령을 대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해리스 대사를 전적으로 신뢰한다"고 답했다.

해리스 대사의 발언이 주권국이자 동맹국인 한국에 주권개입으로 비칠 수 있다는 지적에는 "해리스 대사를 포함한 그 누구도, 그리고 특히 해리스 대사는 한국의 주권에 의문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당장 한국 청와대와 정부, 여당을 가리지 않고 비판이 쏟아지는 데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올해 들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드라이브를 거는 개별관광 등 남북협력에 대해 해리스 대사는 지난 16일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서 다루는 것이 낫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자 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대사가 무슨 조선 총독인가"라고 불쾌감을 드러냈고,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대북정책은 대한민국의 주권에 해당한다"고 맞받았다. 급기야 청와대까지 나서 해리스 대사의 발언이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미 국무부는 이에 대한 VOA 논평 요청에 "미국과 우리의 동맹인 한국은 북한과 관련한 우리의 노력에 관해 긴밀히 조율하며, 북한에 대한 일치된 대응을 밀접히 조정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다소 동떨어진 답변을 내놨다.

이어 "모든 유엔 회원국들은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이행해야 한다"면서 대북 제재 준수를 촉구했다.

해리스 대사의 '한미 워킹그룹' 언급이 미 국무부 방침에 따른 발언이냐는 질문에는 역시 즉답을 피하면서 "미국은 남북협력을 지지하며, 남북협력이 반드시 비핵화의 진전과 보조를 맞춰 진행되도록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조율하고 상의한다"고 말해 해리스 대사에 힘을 실어줬다.

cla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