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멕시코가 다섯 차례 연속 기준금리를 내렸다.

멕시코 중앙은행 방시코는 13일(현지시간) 올해 첫 통화정책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7.25%에서 7.00%로 0.25%포인트 낮추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이는 2017년 6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멕시코는 경기 둔화 속에 지난해 7월 5년 만에 금리 인하를 단행한 이후 줄곧 0.25%포인트씩 금리를 내렸다.

멕시코는 경제정책 불확실성 등으로 투자가 위축되면서 지난해 국내총생산(GDP)이 0.1% 줄어 10년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바 있다.

연속으로 금리를 낮췄지만 여전히 멕시코는 주요 20개국(G20) 중 물가 상승률을 감안한 금리가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투자은행 UBS그룹의 라파엘 델라푸엔테 연구원은 블룸버그에 "방시코가 올해 6%까지 금리를 더 인하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mihy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