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일정·실내 행사 줄이는 등 안전 확보에 '총력'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각 지자체의 행사가 취소 또는 축소되는 가운데 '지상 최대의 불놀이' 제주들불축제가 몸집을 줄여 개최된다.

고희범 제주시장은 14일 오전 제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올해 제주들불축제를 지역경제를 되살리는 축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고 시장은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지만, 소비심리 위축과 관광객 급감으로 지역경제가 어려워지고 있는 부분을 함께 고민했다"며 "다양한 분야의 의견 수렴과 내부토의를 거친 끝에 축제 개최를 결정했다"고 했다.

그는 "제주에서는 단 한명의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았다. 불안과 공포로 위축될 필요는 없다"며 "방역은 저희가 책임지겠다. 이번 축제가 시민에게 건강과 희망을 주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제주시는 내달 13일부터 15일까지 사흘간 제주시 애월읍 새별오름 축제장에서 '2020 제주들불축제'를 열 계획이다.

지금까지 제주들불축제는 4일 일정으로 새별오름 축제장 등 시내 곳곳에서 개최됐지만 올해엔 일정을 하루 줄이고, 행사도 야외 위주로 진행될 전망이다. 시내권에서 열리는 행사는 축소되고, 환영 만찬 등은 열리지 않는다.

제주시는 중국 등 국외 자매결연도시 인사들도 초청하지 않기로 했다.

시는 축제 기간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일회용품 사용을 허용하고, 행사장에서 진료소와 방역대책반도 운영키로 했다.

jiho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