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번 확진자가 예배 본 9일에 참석했다'고 자진신고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집단 발병한 대구의 신천지교회 예배에 참석한 전북지역 신도 1명을 자가격리했다고 밝혔다.

전주에 사는 20대 후반의 이 여성은 대구 31번째 확진자가 예배를 본 지난 9일 이 교회에서 열린 예배에 참석했다.

이 여성은 9일 예배에 참석했지만 31번 확진자와는 밀접촉하지 않았고 현재까지 코로나19 증세가 없다고 전북도는 전했다.

도는 이 여성과 함께 당일 교회를 방문한 동행자나 신도가 있는지를 추가로 확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북도와 전주시는 이 여성을 전날 자가격리했으며, 오는 23일까지 1대 1로 능동감시할 방침이다.

지난 16일 이 교회에서 예배를 본 40대 남성 신도 1명은 애초 전북과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주소지나 실거주지가 전북이 아닌 대구시로 확인됐다.

도 관계자는 "당초 중앙역학 조사 결과에서 전북도민으로 분류된 남성은 대구 실거주자이며, 전북을 오간 적이 없어 감시대상에서 제외했다"고 말했다.

전북에서는 지난 18일 0시를 기해 광주 16번 확진자 접촉자가 자가격리에서 최종 해제되면서 코로나19와 관련한 자가격리자가 없는 상태였다.

kan@yna.co.kr [https://youtu.be/9_jWWozoiq8]